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

[국내여행] 춘천 회영루 백년짬뽕

by 꼬마박사무니 2022. 4. 29.
728x90

안녕하세요
꼬마박사무니입니다.

오늘은 와이프가 춘천에 강의를 하러가는김에 운전기사 겸 여행으로 따라가게 되었습니다.
점심은 다른 교수님과 식사를 하기로해서 저는 따로 점심을 먹었고, 뭘 먹을까고민하여 검색하던중에 춘천 회영루가 많이 나오더라구요.
춘천하면 닭갈비인데 저녁에 같이 먹을예정이었기에 혼자먹은 춘천 회영루입니다.

거리뷰로 보면 다음과 같이 나오는데 실제로 가보면 도로변에 주차들이 많이 되어있습니다.
주차가 좋지는 않은편.. 인근 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어갔어요.

들어가는 내내 백년짜장먹을까 백년짬뽕먹을까 수차례 고민하던차, 바로 입구에서 짬뽕이 있는걸 보고 백년짬뽕 주문했습니다 ㅋ 새우가 눈에 보이고 버섯,고기 부추로 고명이 되어있네요.

꽤나 진하지만 딱히 맵지않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원래 칼칼하게 얼큰한 짬뽕을 좋아하는지라..
하지만 다먹고 난 다음에는 약간 땀이 날 정도긴하더라구요.
고기+새우의 콤보로 고기짬뽕맛이 강합니다. 이는 해물로 주로 들어가는 홍합 등이 없기 때문에 고기맛에 크게 좌우되는 국물맛인것 같습니다. 제가 금요일 점심 12시50분경 방문했는데 줄은 없었지만 사람은 많아서 거의 꽉차는 식이긴했습니다.
이 집의 장점이라면 면에 국물맛이 잘 베어 있어서 좋았어요. 면은 하얗고 국물간이 베지 않는 집이 꽤 많잖아요?
이점은 칭찬할만함.

이건 뭥미... 보통 많이 들어가는 양배추인데 잘 안썰려서 뿌리가 크게 들어가 있어서 약간 실망함..
100년짬뽕은 유슬로 만든 진한짬뽕이라고 합니다. 유슬짬뽕이 뭐인고하고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길게 썰어 고명으로 쓴다고하는데 여타 다른 짬뽕과 모양새의 차이는 잘 모르겟더라구요;

할튼 맛은 괜찮았습니다. 재방문의사 있음!
블로그글에는 위생이 좀 별로다라는 글이 있었는데 딱히 그런점은 못느꼇습니다.
얼큰한거 먹고나니 아이스아메리카노가 떙겨서 카페로 향하는 발걸음...

댓글0